도시재생

도시재생

세운상가는 국내 최초의 주상복합 건물입니다.
1968년 준공 이후 서울의 주거 중심, 유통 중심으로 주목을 받았으나 원도심 과밀 억제 정책이 이어지면서 위기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1970년대 강남 개발에 이어 1987년 용산전자상가의 개발로 컴퓨터, 전자 업종이 대거 이전하였고,
세운상가 내 유통과 제조업이 도심 부적격 업종이라는 오명을 받으며 199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전면 철거가 논의되었습니다.
그 절정은 2006년 세운상가 일대를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하여 세운상가군 전체 상가를 철거한 후 공원을 조성하고,
주변 일대를 고밀도로 개발하는 계획이었습니다. 실제로 이 계획에 따라 상가군 북단에 있는 현대상가 1개동이 철거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보상 문제와 2008년 금융위기의 여파로 사업성이 악화되어 전면 철거 계획은 보류되었으며, 2014년 서울시가
세운상가 존치 결정을 공식화하면서 현재는 재정비촉진지구의 분리 개발방식을 골자로 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